NEWS

2022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최신 뉴스를 만나보세요.

[조선일보] 코로나로 폭풍 성장 줌, 온라인으로 요리 배우고 공연도 즐기는 플랫폼 서비스 발표

2022-04-27

화상회의 줌, 티켓 구매해 온라인 공연 등 제공 ‘온줌’ 출시
해킹 취약 보안기술도 강화...종단간 암호화 서비스 시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대면 경제가 활성화되면서 폭풍 성장을 하고 있는 화상회의 업체 줌이 소비자들이 온라인으로 공연, 콘서트는 물론 요리와 요가 교실 등에 참여할 수 있는 '온줌(OnZoom)'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4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소비자들이 줌 플랫폼을 통해 티켓을 구매해 공연과 같은 행사에 참여할 수 있는 이 서비스는 14일부터 미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될 것으로 보인다. 콘텐츠 사업자는 줌 플랫폼을 통해 유료 사업을 할 수 있게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에 거점을 둔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스는 이날부터 진행하는 자사 개발자 대회인 '줌토피아 2020' 행사에서 이벤트 플랫폼인 신제품 '온줌(OnZoom)'과 종단간암호화(end-to-end encryption)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줌이 14일(현지시각) 온라인으로 진행한 줌토피아 2020 행사. /줌 제공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사실상 '올스톱'된 공연이나 요리 요가 등 각종 대면 경제는 최근 들어 화상 솔루션을 결합한 온라인 형태로 변모하고 있다. 세계적인 아이돌그룹인 BTS 역시 최근 온라인 콘서트로 99만명의 유료 시청자를 끌어모았으며, 국내 최대 음악 축제 중 하나인 펜타포트록페스티벌도 16~17일 양일에 걸쳐 온라인에서 관객과 소통할 예정이다. 특히 줌을 이용해 600여명의 팬이 실시간으로 아티스트들과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줌의 온줌 서비스 도입은 코로나19에 얼어붙었던 공연 문화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온라인의 경우 관객들이 집접 현장에 참여하는 것만큼 현장감이 떨어지는만큼 상당수 이벤트가 무료로 진행됐었지만, 이번 온줌은 아티스트와 관객들의 소통 방식을 강화하고 현장감을 높이는 방식을 도입하면서 온라인 공연의 유료화를 진행할 명분을 마련했다. 줌은 온줌 플랫폼을 이용하는 사업자들을 위해 올해말까지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줌은 가장 큰 취약점으로 지적됐던 보안 문제 해결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와중에 하루 사용자수가 전 세계적으로 3억 명이 넘는 폭발적인 수요를 보여온 줌은 이른바 '줌바밍(Zoom bombing)' 등 보안 취약 문제로 비판을 받아왔다. 줌바밍은 줌을 이용한 수업과 회의 공간에 외부인이 접속해 원격 수업을 방해하는 것을 뜻하며 줌의 보안상 취약점을 노린 공격이다.

또 줌에서 주고받는 정보가 유출되거나 중국으로 흘러간다는 의혹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줌의 창업자가 중국인이기 때문이다. 지난 11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영식 의원은 "한국에서 사용되는 줌 서비스가 중국 서버 공유 문제로 회의 내용이 암호화없이 그대로 노출될 수 있으며, 화상회의 내용이 그대로 노출될 수 있는 위험 요소가 존재한다"며 "보안성 확인이 완료될 때까지 민간 사용의 자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줌은 이같은 문제를 종단간암호화 방식으로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종단간암호화 기술은 텔레그램을 비롯해 카카오톡, 라인 등 주요 메신저들에 적용돼 있는 기술로, 서비스 제공 업체 서버와 무관하게 대화 당사자 소유의 단말기 자체에서 암호화와 복호화가 이뤄지는 것이 핵심이다.

종단간암호화 기술을 적용하면 영상, 메시지 등이 송신자가 전송하는 시점에서 즉시 암호화되고, 이후 서버를 거쳐 수신자 스마트폰에 도착한 후 복호화되는 방식이다. 암호를 걸고 풀 수 있는 키는 대화 당사자에게만 있기 때문에 데이터 전송 과정에서 가로채거나 서버 해킹도 불가능하다는 게 줌의 설명이다.

줌은 이외에도 화상회의 앱상에서 문서파일 업무관리 등과 같은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는 ‘잽스(Zapps)’를 선보였다.

 

원문기사 :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0/15/2020101501476.html


Copyright(C) Since 1999, Incheon Pentaport Organizing Commeittee All rights reserved.  

INQUIRY: 1899-7188

(Mon-Fri, 9am-5pm)



Copyright(c) Since 1999, Incheon Pentaport Organizing Committee All rights reserved.

INQUIRY: 1899-7188 (Mon-Fri, 9am-5pm)